‘사내 챗봇이 뜬다’…직원용에서 점주용으로 확대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해 사내 헬프데스크(Helpdesk) 챗봇(Chatbot)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인 챗봇은 친숙한 일상 언어로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하거나 직접 업무를 처리한다. 특히 헬프데스크 챗봇은 사내에서 임직원의 업무를 보조하며 부서 간 단순 반복적인 업무 대응에 소요되는 시간을 혁신적으로 절약한다.

이는 근로자 업무 효율을 증대하는 동시에 헬프데스크에 소요되는 비용을 경감한다. 적용 분야도 인사·총무·재무·IT 등을 포괄한다.

이러한 헬프데스크 챗봇은 사내 근로자용 외에도 본사에 자재 발주 및 재고관리 등 협력 업무를 처리하는 점주용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점주용 헬프데스크 챗봇은 본사와 직영·가맹점 간 협력 및 소통이 필요한 업무에 투입돼 운영 효율을 높인다.

◆ 롯데칠성음료-메이크봇, 사내챗봇 ‘샬롯’ 도입

앞서 인공지능(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은 롯데칠성음료 임직원 사내업무를 지원하는 지능형 챗봇 ‘샬롯(Charlotte)’을 구축했다.

직원용 챗봇인 샬롯은 롯데칠성음료 사원 인증을 마친 4000여 명 임직원이 헬프데스크로 활용한다.

샬롯은 개인 카카오톡 메신저나 사내 그룹웨어 웹채팅에서 실행되며 일상 언어로 인사와 총무, 교육, 전산 등 문의사항에 24시간 답변한다. 명함제작부터 사원증 및 비품신청 방법, 병가 및 휴직제도 안내, 콘도 및 사이버교육 신청안내 등 400여 부문별 답변이 제공된다.

또한 롯데칠성음료는 점주용 챗봇을 통한 비대면 주문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외부 거래처로 확장할 예정이다.

◆ 인터로조-메이크봇, 점주용 렌즈 발주 챗봇 도입

콘택트렌즈 전문 제조기업 인터로조는 메이크봇과 손잡고 렌즈 입고 및 재고관리 업무에 특화된 점주용 주문 챗봇을 도입한다.

오는 4월 출시 예정인 인터로조 점주용 주문 챗봇은 ‘인터로조 클라렌주문 앱’이 수행하던 기능을 카카오톡 채널로 옮겨 챗봇으로 재구성했다.

인터로조 제품을 입고하는 업장의 점주는 카카오톡 챗봇으로 발주부터 결제, 교환, 재고관리 등 본사에 요청이 필요한 모든 업무를 원스톱으로 처리한다.

해당 챗봇은 UI(사용자 환경)·UX(사용자 경험)를 개편해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구축했으며 앱 대비 터치횟수를 최소화해 이용 편의성도 증대한다. 교환 기능, 주문 시 제품 도수별 수량 선택 등 기존에 없던 기능도 추가된다.

특히 수량검증이 중요한 품목·도수 교환 등 교환 요청 기능은 점주와 직원 각각 서비스 이용 권한을 분리했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사내 챗봇을 도입한 기업은 인건비 절감을 통한 재무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부서 간 업무 효율이 향상돼 고도화된 프로젝트에 집중할 여건을 확보하는 등 혜택을 누리고 있다”며 “또한 사내 직원용 챗봇 외에도 직영·가맹점 등 업장의 점주가 본사에 제품을 발주하는 점주용 챗봇으로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편 메이크봇은 금융·항공사·공공기관·유통업계·병원 등 각계 특화 챗봇을 구축하며 인공지능 솔루션을 활용한 업무 자동화를 주도하고 있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22120357476559

챗봇으로 새로운 IT 세상을 열어가는  AI 산업의 혁신자
‘Chatbot Innovator’

AI 챗봇, 업무자동화 시대 연다

[메이크봇, 롯데칠성음료·신세계L&B 챗봇 구축…유통업계 RPA 선도]

업무자동화에 인공지능(AI)이 결합된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ics Process Automation)’서비스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세계 업무자동화 관련 시장 2018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63.1% 상승한 약 8억 46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올해는 약 13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특히 업무 자동화 관련 각광 받는 응용 분야는 AI 챗봇(Chatbot)이다. 챗봇은 광범위한 분야에 도입, 대(對)고객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면서 업무 자동화 혁신을 이끌고 있다.

◆ 롯데칠성음료-메이크봇, 사내 챗봇 도입

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은 최근 롯데칠성음료 임직원 사내업무 지원을 위한 지능형 챗봇 ‘샬롯(Charlotte)’을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샬롯은 일상 언어 채팅으로 사내 다양한 제도, 정책, 업무 정보 등 문의사항에 실시간 답변한다. 이에 4000여 명의임직원은 시공간 제약 없이 인사, 총무, 교육, 전산 등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400여 부문 사내 규정을 학습한 샬롯은 △명함·사원증 및 비품신청 방법 △병가와 휴직제도 △콘도와 사이버교육 신청안내 등 세세한 문의에도 최적화한 답변을 내놓는다.

이와 함께 롯데칠성음료는 챗봇을 기반으로 유통 분야 업무 자동화 혁신을 주도한다. 현재 업소 점주를 대상으로 카카오톡 챗봇 주문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 향후 외부 거래처에서도 샬롯 이용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확장할 예정이다.

◆ 유통업계, 챗봇 통한 디지털 전환 가속화

신세계L&B도 메이크봇 챗봇을 도입하며 향후 주류 유통분야 디지털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신세계L&B 챗봇은 브랜드와 종류가 방대한 와인의 발주 시스템을 자동화,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을 증대하는 방향으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앞서 신세계백화점은 메이크봇과 협업해 백화점 업계 최초로 시즌 카탈로그 챗봇인 ‘S봇’을 선보였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정교한 챗봇 구현이 가능한 챗봇 엔진과 전문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업 내 업무 효율을 증대하고 전(全) 자동화를 실현하겠다”며 “기업 인프라와 시스템,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를 결합해 지속적인 시스템 고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AI 챗봇은 업무자동화를 가속화하는 기술로 더욱 각광 받을 전망이다. 기업은 업무자동화를 통해 효율을 높이면서도 운영비용은 절감하는 효과를 누린다”며 “직원은 보다 가치 있는 업무에 집중하면서 실수로 인해 발생 가능한 ‘휴먼 에러 리스크’와 지속적인 재교육 비용을 방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이크봇은 챗봇 기술력을 입증하며 금융사, 유통업계, 항공사, 공공기관 등 국내 유수 기업의 업무자동화를 선도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317789

챗봇으로 새로운 IT 세상을 열어가는  AI 산업의 혁신자
‘Chatbot Innovator’